광고

공항철도 가족친화인증 재인증 획득

남성 육아휴직, 배우자 출산 휴가 등 제도 장려 돋보여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08:53]

공항철도 가족친화인증 재인증 획득

남성 육아휴직, 배우자 출산 휴가 등 제도 장려 돋보여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12/21 [08:53]

▲ 모성보호제도를 통해 여성직원이 육아 관련 상담을 진행하는 모습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공항철도가 여성가족부 주관의 ‘2020년 가족친화인증기관’으로 연장 심사를 통과해 지난 2017년에 이어 재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심사를 통해 근로자가 가정과 직장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출산과 양육 지원, 가족친화적인 직장문화 조성에 모범이 되는 기업에게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공항철도는 임직원이 일과 가정의 균형잡힌 생활을 유지하도록 다양한 제도를 운영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유연근무제 ▲출산 휴가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임신육아 상담(모성보호제도) 등의 다양한 출산장려제도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남성근로자가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철도운영기관에서 남성 육아휴직과 배우자 출산 휴가 등의 제도를 장려해 부모 모두가 실질적인 육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일과 가정의 경계에서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제도적인 지원을 아낌없이 펼쳐 나가고 있다.

 

이 밖에도 수요일을 가족의 날로 지정해 퇴근 후 가족들과 시간을 충분히 보낼 수 있도록 정시퇴근을 독려하고, 가족 초청행사 개최와 장기근속자에게 포상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한영 사장은 “직원들이 회사와 가정을 균형있게 이끌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만족도를 높이고, 업무 능률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현실적인 제도와 지원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