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열차운행 시간표 조정..정차역 일부 변경

다음달 5일부터 개정, 배차간격 단축...열차지연 해소 기대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14:07]

SRT, 열차운행 시간표 조정..정차역 일부 변경

다음달 5일부터 개정, 배차간격 단축...열차지연 해소 기대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12/31 [14:07]

▲ SR이 다음달 5일부터 배차간격 및 정차역 조정 등 열차운행 시간표를 개정한다. (사진=SR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SR은 열차의 안전운행 확보와 고객 편의를 위해 SRT 일부 열차의 정차역과 출발시각을 조정한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SR에 따르면 다음달 5일 운행하는 열차부터 운행계획을 조정해 SRT 정차역을 동탄역은 2회, 지제역 3회, 천안아산역 3회, 신경주역과 울산역은 각 1회씩 추가하는 등 긴 배차간격으로 인한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로 했다.

 

또한 수서역, 부산역, 광주송정역 등 시발역은 열차 출발시간이 변경돼 하루 운행하는 SRT 120개 열차 중 43개 열차의 출발시각이 2분에서 최대 10분까지 달라진다. 

 

SR측은 선로정비시간을 고려하고 특정시간대 열차가 집중되는 것을 분산해 열차지연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달 5일부터 운행하는 열차 승차권은 31일 10시부터 판매 중이며, 출발시각 및 정차역 조정과 관련 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SR홈페이지의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SR 관계자는 “이번 열차운행계획조정으로 출발시각이 기존과 달라지는 만큼 SRT이용객은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과 시간표를 미리 확인해 이용에 착오가 없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