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연, 스마트 대피통로 개발 "비상 상황에만 펼쳐져"

평상시 벽·천장·상자 등 접힌 상태로 보관
화재 시 연기 통로 內 못들어오도록 '신선 공기 공급'
대전 1호선 신흥역 구내 시범 설치 운영 "대심도철도, 환승센터 안전지키는 핵심기술 될 것"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0:05]

철도연, 스마트 대피통로 개발 "비상 상황에만 펼쳐져"

평상시 벽·천장·상자 등 접힌 상태로 보관
화재 시 연기 통로 內 못들어오도록 '신선 공기 공급'
대전 1호선 신흥역 구내 시범 설치 운영 "대심도철도, 환승센터 안전지키는 핵심기술 될 것"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02/08 [10:05]

▲ 스마트 대피통로 터널 적용 개념도(左), 벽면에 설치된 대피통로 모습(右)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은 화재 등 비상 상황에서 자동으로 펼쳐지는 '스마트 대피통로'를 개발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스마트 대피통로는 평상시에는 벽이나 천장에 접힌 상태로 보관되다가 비상 상황이 되면 자동으로 펼쳐져 승객이 연기로부터 분리된 통로로 안전하게 대피 이동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불에 타지 않는 특수 스크린 소재로 제작돼 200℃의 고온에서도 1시간 이상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사람들이 어느 곳에서든 통로 안쪽으로 쉽게 들어갈 수 있도록 20미터 간격으로 출입문이 있고, 통로 내부는 비상조명 시설이 있어 대피와 이동을 돕는다. 

 

아울러 화재 시 연기가 통로 안쪽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신선 공기를 가압하여 공급한다.

 

▲ 대전도시철도 신흥역에 시범 설치하여 운영 중인 스마트 대피통로. 접힌 상태로 계단에 설치된 모습(좌), 비상 상황에서 펼쳐진 통로 내부 모습(우)  © 철도경제

 

펼쳐지는 대피통로는 설치 환경에 따라 벽에서 펼쳐지는 형태와 천장에서 펼쳐지는 형태, TV 상자에서 펼쳐지는 형태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

 

연구팀 관계자는 '터널이나 지하철 환승 통로는 벽에서 펼쳐지는 형식이 적합하고, 대합실이나 지하상가는 중앙 천장에서 펼쳐지는 방식, 공항이나 체육관, 영화관 등 대공간은 상자에서 펼쳐지는 통로가 알맞다'며 '상자에서 펼쳐지는 통로는 간이 격리실이나 동선 구분용 통로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스마트 대피통로는 부품 단위 시제품 검증을 마치고 지난해부터 대전도시철도공사와 협력하여 대전도시철도 신흥역 구내에 시범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17년부터 4년 간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사업인 '복합터미널 비상피난 지원 시스템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 대전도시철도 신흥역에서 계단에 설치한 대피통로 연기차단 성능시험 모습  © 철도경제

 

연구책임자인 이덕희 철도연 책임연구원은 “불에 타지 않으면서 접히는 소재를 적용한 경제적인 아이디어 기술”이라며 이 기술을 발전시켜 “펼쳐져서 자율주행하는 구난 셔틀”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또한 “지하 공간이 개발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 대피통로는 GTX 대심도 철도나 대형 환승센터에서 승객의 안전을 지켜주는 핵심 기술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