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R, 철도역사 최초 '스마트 살균게이트' 도입

바이러스+미세먼지 동시 차단, 코로나19 확산 방지 기대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02/12 [20:59]

SR, 철도역사 최초 '스마트 살균게이트' 도입

바이러스+미세먼지 동시 차단, 코로나19 확산 방지 기대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02/12 [20:59]

▲ SR이 10일 SRT 수서역에 설치한 스마트 살균게이트. 바이러스와 미세먼지를 동시에 차단할 수 있다. (사진=SR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SR은 지난 10일 바이러스와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스마트 살균게이트’를 철도역사 최초로 수서역 출입구에 도입했다.

 

수서역 ‘스마트 살균게이트’는 출입자가 통과할 때 옷과 몸에 붙은 바이러스와 초미세먼지 등을 강한 바람을 통해 털어내 흡입한 뒤 UV 조명으로 살균 후 내보낸다. 

 

또한 출입자가 없어도 공기 벽을 만들어 외부 미세먼지가 내부로 들어오지 않도록 해 역사 내 공기를 청정하게 유지하는 기능도 한다.

 

SR은 ‘스마트 살균게이트’ 도입으로 역사 방역이 한층 더 강화돼 코로나19 확산세 속에 수서역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고객들이 수서역을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방역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설 연휴 기간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철저히 방역해 SRT 역·열차 내 코로나19 감염 ‘제로’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