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영국 국제화물철도 운행시작, 총 42일 소요될 듯

해상-육상-해상 피시백(Fishy-Back) 수송 진행…프로젝트 시작 약 3년 만에 첫 운행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7:16]

일본-영국 국제화물철도 운행시작, 총 42일 소요될 듯

해상-육상-해상 피시백(Fishy-Back) 수송 진행…프로젝트 시작 약 3년 만에 첫 운행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2/17 [17:16]

▲ 머스크사의 컨테이너를 실은 평판차 (자료사진= 머스크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박재민 기자] 지난 8일(현지 시각) 러시아 철도(이하 RZD)와 머스크는 일본·영국간 국제 화물열차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운행을 시작한 국제 화물철도는 머스크가 화주이며 일본 요코하마 항구에 40피트 컨테이너를 러시아 보스토니크 항구로 해상운송 한 뒤에 시베리아 횡단철도로 상트페트르부르크까지 이동한다.

 

이후 상트페트르부르크에서 영국 펠릭스토 항구까지 해상운송으로 운행하는 피시백(Fishy-Back) 수송이다.

 

지난 2018년 RZD와 일본 국토교통성은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따라 유럽으로 가는 국제 화물철도를 운영하기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지난해에는 머스크를 비롯한 일본 화물업체와 협력하여 러시아를 통과하는 컨테이너 운송을 개발했다.

 

이에 알렉세이 실로(Alexey Shilo) RZD 부국장은 "머스크의 화물을 국제 회물철도로 수송하는 것은 해상과 철도 운송의 시너지 효과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며 "RZD는 초장거리 배송에 있어 서비스 및 속도 그리고 안전 측면에서 고객과 화주에게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졸트 카토나(Zsolt Katona) 머스크 서유럽 지사 CEO는 "러시아를 통과하는 경로가 아시아와 유럽 사이의 컨테이너 운송을 위해 점점 더 매력적인 해상 운송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태평양 지역의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운송을 시작한 국제 화물열차는 도착까지 총 42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RZD는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해외철도동향유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