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탈레스, 독일철도 DB 신호개량 사업 계약체결…"1700억 원 수준"

사업거리 100km, 5년간 진행…슈튜트가르트, 유럽철도의 기준점이 될 것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08:48]

탈레스, 독일철도 DB 신호개량 사업 계약체결…"1700억 원 수준"

사업거리 100km, 5년간 진행…슈튜트가르트, 유럽철도의 기준점이 될 것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2/19 [08:48]

▲ 독일철도주식회사(DB)의 ICE4 (자료사진=DB 제공) ©철도경제

 

[철도경제=박재민 기자] 16일(현지 시각) 탈레스는 독일 철도 DB 신호 개량 사업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탈레스에 따르면 독일 슈튜트가르트 지역 내에 ETCS 레벨 2와 GoA2 열차 자동 운전 시스템을 도입하며 이를 위해 차상 장치 6000여 개와 1300여 개 차륜검지기, 650여 개 선로전환기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1억 2700만 유로이며 한화 약 1700억 원 수준이다. 또 사업거리는 100km이며 사업기간은 5년으로 밝혀졌다.

 

이에 올리비에 되레(Oliver Dörre) 탈레스 독일지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슈튜트가르트가 향후 유럽에서도 진행할 사업에 기준점이 될 것이다"며 "독일철도와 함께 신호 디지털화에 대한 청사진을 그릴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앞으로 승객을 위해 제품을 개선하여 최고 수준의 기술로 고객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해외철도동향유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