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철도운영기관 최초 '기능연속성계획' 선포

재난 발생 시 피해 최소화, 운영·유지 위한 핵심 기능 신속 복구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8:36]

공항철도, 철도운영기관 최초 '기능연속성계획' 선포

재난 발생 시 피해 최소화, 운영·유지 위한 핵심 기능 신속 복구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07/14 [18:36]

▲ 공항철도가 지난 13일(월) 철도 운영기관 중 처음으로 '기능 연속성 계획' 도입 선포식을 가졌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공항철도는 지난 13일(월) 인천 서구에 소재한 공항철도 본사에서 재난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 하고, 철도 운영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핵심기능을 빠른 시간 내에 복구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기능 연속성 계획’ 도입 선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김한영 사장과 공항철도 간부 20명 전원이 참여하여 기능연속성계획을 선포하고, 철저하고 실효성 있는 계획 수립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기능연속성계획’은 재난재해 등의 위기상황에서 회사의 업무가 중단되지 않고 수행될 수 있도록 업무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한 계획이다. 이는 비상 시 공항철도 핵심업무를 목표시간 내에 신속히 복구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국가재산을 보호하고, 사회 혼란을 최소화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공항철도는 정부에서 지정한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철도운영기관 중 최초로 기능연속성계획 도입을 추진했다. 올해 4월에 전담TFT를 구성해 재난상황 발생에 따른 대응방안을 부서별로 세분화하고, 컨설팅 기관에 자문을 구하는 등 현실성 있는 전략수립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해왔다.

 

올해 8월에 기능연속성계획이 구축되면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 각 분야별로 좀 더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위기상황에 대처해 고객의 안전 확보와 열차 정상 운행을 최우선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김한영 사장은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대중교통수단인 공항철도는 각종 재난과 비상상황에서 업무 연속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기능연속성계획 구축을 통해 가장 안전한 철도서비스의 표준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