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R, 제5호 태풍‘장미’대비 비상체제 돌입

위험요인 선제적 차단으로 집중호우 피해 예방에 집중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6:36]

SR, 제5호 태풍‘장미’대비 비상체제 돌입

위험요인 선제적 차단으로 집중호우 피해 예방에 집중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08/10 [16:36]

▲ 권태명 SR 대표이사가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따라 주의개소를 사전 점검하고 있다. (사진=SR)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SR은 제5호 태풍 ‘장미(JANGMI)’ 북상에 따라 비상대비태세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많은 비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이동경로, 기상특보 등 기상정보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연락체계 점검, 시설 사전점검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각 역별 저지대 침수, 토사유실 우려 등 주의할 곳과 배수펌프, 수방용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및 장비 현황을 점검했으며, 기상특보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하고, 피해상황 발생 시 비상연락체계에 따라 신속하게 상황 보고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계속된 집중 호우로 전국적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제5호 태풍에 대비해 SR은 철저한 사전점검과 상황관리 등 선제적인 대응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