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인터뷰]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

국민의 안전 최우선, 철도안전 첨단화, 스마트화 목표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18:07]

[파워인터뷰]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

국민의 안전 최우선, 철도안전 첨단화, 스마트화 목표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09/02 [18:07]

▲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이 지난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철도경제신문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승섭 기자] "2021년 목표요?... 현재보다 사고율, 장애요인을 50%이상 줄여나가는 것입니다".

 

전국을 잇고 있는 ‘혈맥(血脈)’.


서울과 수도권은 물론, 충청과 호남, 경부, 강원에 이르기까지 철도가 닿지 않는 곳은 2020년 현재 거의 없다.


철마(鐵馬)를 달리게 하기 위해서는 운영, 시설, 관제, 신호도 중요하지만 사람과 물자를 나른다는 것에서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꼽을 수밖에 없다.


‘철도경제신문’은 지난 1일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철도안전정책을 수립하고 책임지고 있는 강희업 철도안전정책관을 만나 인터뷰하고 하반기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그리고 있는 안전정책과 강 정책관의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철도안전 “스마트화, 첨단화에 기여”


국토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 가운데 해당 부처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전년대비 13.2%(6조 6000억원) 증가된 56조 7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위기 극복과 포스트코로나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한 국토부는 ‘국민안심을 위한 국토교통 안전강화에’만 1조원을 배정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확산기 든든한 버팀목이 됐던 물류분야는 국가차원에서 육성할 수 있도록 예산을 확대 편성했는데 올해 62억 원에서 내년에는 319원을 편성했다.


확대 편성된 예산은 낙후된 물류센터의 혁신적 개선, 민간 물류센터 투자 확대의 마중물 제공에 중점을 두었다.


내용을 살펴보면 중소택배업체 등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물류센터를 도시철도 차량기지 등에 조성(59억원), 노후물류기지 스마트 재생(3억원), 물류센터조성지원(108억원), 디지털 물류실증단지 조성(60억원) 등이다 


또한 이와 별개로 철도 스마트SOC구성에 2682억원을 배정했는데 시설물 IoT(사물인터넷)센서 구축, 스마트 철도 건널목, 스마트 철도역사 구축 등에 쓰이게 된다.


열차 유지보수검측, 즉 운행열차에 센서를 부착해 선로를 자동점검하는 사업에 276억원을 쓸 예정이다.
강희업 정책관은 정부의 기조에 적극 공감하면서 “철도안전분야도 한국스마트 뉴딜에 따라 철도의 첨단화, 스마트화에 기여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하반기부터는 신호나 관제, 안전분야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겠다”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예산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정부예산안을 볼 때 (그렇게만 된다면)부족함을 느끼지 않는 다”고 말했다.


강 정책관은 “하반기에는 추경(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 금년도 예산이 집행돼 경기가 활성화됐으면 한다”며 “안전부분에 있어서 (예산)낭비요인이 있는지 진단을 통해 운영기관과 협의, 인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전분야에 인원을 더 투입해야한다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생각에는 운영사에서도 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철도 예산 2016년 이후 최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배정된 내년도 예산안(5668억원)을 제외한 철도 부분 순수 예산안은 7조 2340억원이다.


이는 지난 2016년 편성된 7조 1000억원보다 근 5년 새 가장 많은 액수다. 지난 2018년에는 철도부문 예산이 4조 9000억원에 불과했다.


정부는 국토교통 R&D투자를 대폭 늘리기로 했는데 부품의 국산화, 산업지원 등을 하겠다는 것이다.


철도부문에 있어서는 철도부품 기업 경쟁력 제고 및 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산화 지원 등에 152억원을 편성했다.


또 일반철도의 안전 및 시설개량에 1조 1512억원을 편성했는데 수도권 신호시스템 안정화, 선로전환기 개량, 전기설비 개량, 선로 개량, 소방안전시설 정비, 교량구조 개선 등에 쓰인다.


고속철도(KTX)안전 및 시설개량에도 1462억원을 편성했다. 전기설비 개량, 교량 내진보강 등에 쓰이며,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지원에도 369억원을 편성했고, 앞으로 내구연한 경과 및 안전에 취약한 서울·부산 도시철도의 전기설비 등을 개선할 계획이다.


강 정책관은 “우리나라처럼 철도를 이처럼 철저하게 안전 관리하는 곳은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강 정책관은 가령 “운행장애 같은 경우, 고속열차는 10분(운행예상시간), 일반열차는 20분을 벗어나면 장애가 있는 것으로 분류하는 기준이 있다”며 “이 같은 관리는 유럽도 안한다. 일본이 있기는 하지만 서비스 차원에서 관리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정책관은 “그런 것에 신경쓰다보면 급박하게 움직이는 현장에서 해야할 일을 놓치고 가는 부분이 많다”며 “그런 부분은 타이트하게 운영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강 정책관은 정부가 안전한 철도 운영을 위해 각종 설비를 개량 보수하고 개선하는 등 노력을 보이고 있는 이때에 “국민들께서 이해심을 갖고 지켜봐주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 정책관은 “살아가는데 있어서 강우가 몰아칠 때, 혹한이나 폭염이 있을 때도 있다. 우리나라 기상 사정은 기폭이 큰 것이 사실이다”며 “눈이 많이 오면 차량은 정지돼야 한다. 일정부분 (선로 등이)유실된 곳도 있지만 바람과 비, 자연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 다”고 현실을 털어놨다.


강 정책관은 “이처럼 어려운 기상여건 속에서 우리 운영기관들, 열심히 철도에 종사하는 분들이 많은 데 국민들께서 조금 더 이해심을 발휘해 주셨으면 하는 것이 바람”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국산화, 원천기술의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가 하는 일이 단순히 안전만 관리하는 것이 아니다. 신호나 관제, 차량정책을 갖고 있다”며 “현재의 신호나 관제, 기술력에는 문제가 없다. 이정도면 외국에 진출하는 것도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2021년에 바라는 점에 대해 묻자 “사고율 50%이상 절감, 우리 철도가 내년부터 세계적으로 뻗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