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계약업체 재취업 퇴직자와 유착관계 끊을 것"

연결고리 끊기 관리 체계 구축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1:13]

서울교통공사 "계약업체 재취업 퇴직자와 유착관계 끊을 것"

연결고리 끊기 관리 체계 구축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10/08 [11:13]

▲ 서울교통공사 사옥 전경     ©철도경제

 

[철도경제=김승섭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계약업체 재취업 퇴직자와의 유착관계를 이어왔다는 지적이다.

 

퇴직자들이 계약업체에 재취업해 영향력을 행사해왔다는 얘기인데 전형적인 전관예우라 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 같은 고질적인 연결고리를 끊고자 퇴직자 관리 체계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재취업 퇴직자들은 서울교통공사에 이모저모로 입김을 불어넣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날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새로 구축된 관리체계에 따라 계약업체는 공사 퇴직자 고용현황을 제출해야 하며, 재직자가 계약업체 재취업 퇴직자와 접촉할 경우 이를 시스템에 등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업무상 불필요한 행위를 제한한다.


이 외에도 공사는 청렴 문화 확산을 위해 ▲부패비리 변호사 대리신고 제도 도입 ▲기술분야 감리용역 청렴이행 제도 시행 ▲금품·향응수수 시 무조건 해임 이상으로 처벌 강화 등 청렴도를 끌어올릴 수 있는 여러 제도도 올해 새로 시행했다.


내부비리를 알고 있지만 신분노출 및 불이익이 두려워 신고가 망설여질 경우, 변호사를 통해 대신 신고할 수 있는 ‘부패비리 변호사 대리신고’ 제도를 도입, 안심하고 신고할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공사 시 감리용역을 수행하는 업체 및 수행원의 청렴한 업무를 위해 발주부터 준공까지 감리용역 전 공정별 청렴이행사항을 체크하고 이행실태를 점검하는 ‘기술분야 감리용역 청렴이행’ 제도를 도입·시행헸으며  금품·향응수수 행위 엄단을 위해 해당 행위 발생 시 무조건 해임 이상으로 징계양정 기준을 개정해 처벌을 강화했다.


이에 대해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청렴하고 깨끗한 조직문화가 밑바탕이 돼야 한다”며 “부패와 불공정에 맞서는 결연한 실천력을 전 임직원이 배양해 공공의 이익에 기여하는 공사,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