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열차 부품 국산화·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 잡기

중소기업과 핵심부품 R&D 본격 추진…철도 상생모델 구축 나서

김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0:31]

한국철도, ‘열차 부품 국산화·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 잡기

중소기업과 핵심부품 R&D 본격 추진…철도 상생모델 구축 나서

김승섭 기자 | 입력 : 2020/10/12 [10:31]

 

▲ 국산화 개발 추진 철도차량부품 15종(사진=한국철도)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승섭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중소기업과 함께 철도차량부품 국산화와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돌입했다.


12일 한국철도에 따르면 한국철도는 지난 4월 유치한 국토교통부 R&D ‘철도차량부품 국산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총괄기술위원회와 실용화협의체를 각각 설치하고 지난 6일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에서 총괄기술위원회는 국산화 개발 부품이 다양한 철도차량에도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의 범위를 확대하고, 개발부품 조기 실용화를 위해 연구개발 일정을 대폭 단축시킬 것을 주문했다.


한국철도는 철도차량부품 국산화를 위해 중소기업과 함께 새롭게 도입되는 고속열차 EMU-260, EMU-320의 핵심부품인 팬터그래프 등 총 15종의 철도차량부품 국산화 개발(총사업비 1698억)을 추진하고 있다. 


철도차량부품은 다품종 소량 발주의 특수성이 있어 중소기업 단독으로는 경제성 부족 등으로 국산화 개발이 어려워 국토부에서는 연평균 766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은 한국철도가 시행하는 개발선정품 제도를 활용해 3년간 개발품을 납품할 수 있다. 이를 통한 중소기업의 신규 매출은 연간 1269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기업 매출 신장은 국내 일자리 창출과 해외시장 진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국철도는 국가 R&D 등 국토부 지원사업과 연계해 KTX 모터블럭장치를 포함한 62건을 개발했고, 지난해까지 1181억원 규모의 국산 부품을 구매했다.


이에 대해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EMU-260과 EMU-320의 국산화율은 85.7%에서 90.0%로 높아진다”며 “정부의 투자를 마중물 삼아 철도 부품 기술력을 확보하고, 한국철도와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철도형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