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광양 전철화사업 전원공급 본격 착수

한전 경남본부와 MOU 체결, 신규 전기공급용 전원설비 안정적 구축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8:36]

진주-광양 전철화사업 전원공급 본격 착수

한전 경남본부와 MOU 체결, 신규 전기공급용 전원설비 안정적 구축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11/18 [08:36]

▲ 국가철도공단 사옥 전경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국가철도공단 호남본부는 경전선 진주-광양간 전철화사업의 원활한 전원공급 추진을 위해 한국전력공사 경남본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총 연장 55.08km의 경전선 진주-광양간 전철화사업은 비전철 구간을 시속 200km로 고속화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1,680억원을 투입, 지난해 12월에 착공했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하동변전소를 통한 안정적인 전원공급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향후 전차선 설치 및 종합시운전 등을 거쳐 사업을 완공할 예정이다.

 

한편, 경전선은 2012년 6월 순천-광양 구간, 2012년 12월 진주-마산 구간의 전철화를 완료해 우선 개통했다. 앞으로 마산-부전 구간과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이 완공되면 순천에서 부전까지 146.7km에 이르는 모든 구간의 전철화사업이 완료된다.

 

장형식 국가철도공단 호남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국전력과 공단이 협력해 고품질 전기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진주-광양간   전철화 사업의 성공적 개통을 위해 양 기관이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