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독일 3개市, 스코다 트램 신규제작 주문

3개 지자체 공동구매 "이례적인 상황"…계약금 1억 1000만 유로, 한화 약 1472억 원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09:18]

독일 3개市, 스코다 트램 신규제작 주문

3개 지자체 공동구매 "이례적인 상황"…계약금 1억 1000만 유로, 한화 약 1472억 원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02/19 [09:18]

▲ 스코다에서 제작하는 ForCity Plus 차량은 이번 계약을 통해 45대가 제작된다. (사진=스코다 제작) ©철도경제

 

[철도경제=김명기 기자] 독일 3개 도시(프랑크푸르트·브란데부르크·콧부스)는 노후된 노면전차(트램) 차량을 대체하기 위해 스코다에 차량을 주문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각) 스코다 트랜스포테이션(이하 스코다)는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브란데부르크, 콧부스에 신조차량 구매 계약을 계약금은 1억 1000만 유로, 한화 약 1472억 원에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럽에서 3개 지자체가 트램 차량을 공동구매하는 것은 이례적인 상황이다.

 

이번 스코다에서 제작하는 트램은 '스코다 ForCity Plus'로 계약에 따라 총 24대에 차량이 도입된다.

 

각 지자체의 세부 계약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는 13대를 도입하며 브란데브루크는 옵션 포함 12대, 콧부스는 20대를 도입한다.

 

스코다 관계자는 "스코다에서 철도차량 자회사를 설립해 독일 시장에서 진출한 지 7년이 지났다"며 "자회사 설립 덕분에 독일에서 독자적인 입찰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