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철도건설 현장 해빙기 안전점검 시행

별내선 및 도봉산~옥정선 5개 철도건설공사 현장 점검
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 합동점검 등 점검방식 개선 통해 전문성 및 실효성 제고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4:47]

경기도, 철도건설 현장 해빙기 안전점검 시행

별내선 및 도봉산~옥정선 5개 철도건설공사 현장 점검
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 합동점검 등 점검방식 개선 통해 전문성 및 실효성 제고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3/01 [14:47]

▲ 경기도청사 (사진=경기도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박재민 기자] 경기도가 해빙기를 맞아 도에서 직접 시행 중인대규모 철도건설 현장에 대하여 안전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해빙기는 겨우내 동결과 융해작용의 반복으로 느슨해진 지반 및 절개지가 붕괴되는 등의 안전사고의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이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달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별내선 및 도봉산옥정선 등 5개 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해빙기 대비 안전관리실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에는 총 5개 점검반이 투입되며, 도 공무원과 철도건설 분야 전문인이 합동으로 참여해 체계적인 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경기도는 이번 점검부터 토질, 구조, 시공, 건축, 안전 등 전문분야별 경기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들이 점검반에 참여해 점검의 전문성과 실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도는 공사현장 주변의 통행불편 및 위험요소 등 도민들의 불편 해소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살필 예정이러며 점검 시 지적사항은 조속히 조치하도록 하고 필요할 경우 안전관리 조치계획을 제출토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해빙기에는 동결되었던 지반이 녹아 연약화 되면서 균열, 붕괴, 침하가 발생할 수 있어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철도건설현장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현재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인 별내선과 7호선 연장선인 도봉산~옥정선을 직접 발주해 공사를 시행 중이다. 별내선은 2022년, 도봉산~옥정선은 2025년 준공 목표로 추진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