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교통공사, ‘능동조향대차 실용화 사업’ 국가 연구개발기관 선정

기존 대비, 소음 4.4㏈·분진 80% 저감 기대…"승차감 향상 및 지하역사 환경 개선될 것"
연구개발 완료시 인천 1호선 신규전동차 적용 계획…"능동조향대차 상용화 이루어 낼 것"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08:38]

인천교통공사, ‘능동조향대차 실용화 사업’ 국가 연구개발기관 선정

기존 대비, 소음 4.4㏈·분진 80% 저감 기대…"승차감 향상 및 지하역사 환경 개선될 것"
연구개발 완료시 인천 1호선 신규전동차 적용 계획…"능동조향대차 상용화 이루어 낼 것"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03/26 [08:38]

▲ 인천교통공사는 능동조향대차 개발의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 (사진=인천교통공사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김명기 기자] 전동차 곡선구간 주행시 발생되는 소음과 분진을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인천교통공사가 앞장선다.

 

인천교통공사(이하 공사)는 지난 24일 ‘전동차용 급곡선 주행 능동조향대차 실용화’를 위한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공사는 주관연구개발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공동연구개발기관인 다원시스, 에이아이코리아 등 3개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게 된다. 사업비 규모는 약 107억 원(국비 90억원, 민간부담 17억원)이며, 3년 9개월간 연구개발이 이뤄질 예정이다.

 

전동차 ‘대차’는 차량과 궤도 사이에 차량 중량을 지지하고 차량 주행을 안내해주는 장치로, 대차틀·바퀴·차축·베어링박스·스프링 등으로 구성돼 차량 한 칸당 2개의 대차가 설치되어 있다.

 

대차에는 자동차와 달리 조향 장치가 없어 급곡선 주행 시 바퀴와 레일 간의 과도한 마찰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은 승차감 저하와 지하역사 공기질 악화를 초래한다.

 

이번 공사가 참여하는 능동조향 기술은 철도 차량의 곡선부 주행시 소음·분진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미래 원천기술이다. 이미 유럽과 일본이 기술을 선도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선행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공사 해당 기술이 적용될 경우 기존 대비 소음은 4.4㏈, 분진은 80% 저감됨으로써 승차감 향상은 물론 지하역사 환경도 개선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향후 컨소시엄은 선행연구의 기술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전동차용 능동조향 시스템과 대차 실용화 모델을 개발하고 인천 1호선 전동차에 적용해 5,000㎞ 시운전을 통해 신뢰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기술개발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후 2025년부터 제작 예정인 인천 1호선 신규 전동차에 적용할 예정이다.

 

정희윤 공사 사장은 "국가연구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여 급곡선이 많은 도시철도 노선에 적합한 능동조향대차 상용화를 이루어 내겠다"며 "앞으로 도시철도 운영기관으로서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영효율 향상과 도시철도 이용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