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파산 위기에 안전인력 감축까지"…서울교통공사 노조, 대책 마련 촉구

정부 "지자체 책임" vs 서울시 "정부 재정지원 먼저"…"국비 보전 문제에 책임 전가"
"공사 경영자구책이 인력 감축키로"…노조, 안전인력 축소 '반발'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7:21]

"파산 위기에 안전인력 감축까지"…서울교통공사 노조, 대책 마련 촉구

정부 "지자체 책임" vs 서울시 "정부 재정지원 먼저"…"국비 보전 문제에 책임 전가"
"공사 경영자구책이 인력 감축키로"…노조, 안전인력 축소 '반발'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4/14 [17:21]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지난 14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사 재정난과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박재민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의 올해 부족 자금이 1조 6000억 원이 이르면서 파산위기에 몰리자 공사 노동조합(이하 노조)이 재정난과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지난 14일 서울시청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자회견을 열면서 "적자 폭이 대폭 증가하고 있어 특단의 대책 없이는 노후 시설 개선 등 안전과 직결되는 사업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노조는 "공익서비스 손실 비용 국비 보전과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도시철도기관을 포함시켜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며 "정부는 오히려 지차체 책임이라면서 서울시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먼저라고 발뺌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최근 공사에서 무임승차 적자 보전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노사가 한 목소리를 낸 것이다.

 

다만, 공사 측에서 경영 자구책으로 마련한 인력 감축안에 대해서는 양 측의 의견이 엇갈린 상황이다. 노조는 "공사가 안전 인력을 감축하고 열차 및 시설 점검 횟수를 줄여 비용 절감을 줄이는데 검토하고 있다"며 "재정파탄에 대한 대책을 호소하더니 안전비용을 줄이자는 어처구니 없는 처방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노조는 "세계적으로 중앙·지방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공 대중교통에 대한 재정지원을 쏟아 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독 한국 지하철만 고사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노조 관계자는 "민간 항공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금지원을 하면서 도시철도 지원은 전무한 상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노조는 공사의 재정난과 안전인력 감축은 시민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매년 노후 전동차와 시설 개량하는데 막대한 투자를 해야하는 상황이다"며 "이대로라면 안전사고가 빈발할텐데 안전비용을 절감해 재정난을 덜겠다는 공사의 대책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노조는 "시와 정부는 요금인상에만 매달리고 인력축소, 안전비용 삭감 따위의 무책임한 행정으로 공공 교통의 근간을 무너뜨린다면 가차 없이 저항하고 싸워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노리 2021/04/15 [20:25] 수정 | 삭제
  • 기생충 시민단체에 줄 돈 공공기관에 주면 좀 나아지겠네
서울교통공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