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고속철도 건설, 국민 40.5% 공감

양기대 의원, 여론조사 결과 발표 "개·보수 통한 남북철도 연결 53.8%"
재원조달, '북한 광산개발권 등 담보 추진해야 34%'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5:34]

남북고속철도 건설, 국민 40.5% 공감

양기대 의원, 여론조사 결과 발표 "개·보수 통한 남북철도 연결 53.8%"
재원조달, '북한 광산개발권 등 담보 추진해야 34%'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04/26 [15:34]

▲ 2007년 경의선 남북철도연결구간 시험운행 모습(=자료사진)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남북고속철도 건설의 필요성에 국민 40.5%가 공감하고, 북한 철도 개·보수 지원을 통한 남북철도 연결에도 53.8%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기대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은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아 국회의원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공동대표 노웅래 홍문표 의원)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이너컴에 의뢰해 실시한 ‘통일정책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남북고속철도 건설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바람직하다’(23.5%)와 ‘한반도 종단고속철도 완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17%) 등 공감 의견이 40.5%를 차지했다. 

 

다만 ‘남·북한의 준비가 부족한 만큼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33.5%, ‘기존의 북한 철도 개·보수가 먼저 추진되어야 한다’ 11.7% 등 신중을 요하는 의견도 적지 않은 비율을 차지했다. 

 

북한 철도 개·보수 지원을 통한 남북철도연결 필요성에 대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24.3%, ‘연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29.5%로, 응답자 중 53.8%가 남북철도연결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반면 필요없다는 36.9%, 절대 안 된다는 6.9%로 나타났다.

 

재원조달 방법에 대해서는 ‘북한의 광산 개발권 등 담보로 사업지원’이 34%, ‘남·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세계은행 등 국제컨소시엄 통한 지원’이 24.6%, ‘남한이 북한에 장기 차관 형태’ 10.2% 순이었다. ‘같은 민족이므로 조건 없이 원조’는 11.6%에 불과했다.

 

남북고속철도 연결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국민 26%가 남북고속철도 건설이 ‘북한 퍼주기 사업’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한 어느 한 쪽이 중단을 해서 무의미해질까봐’는 25.7%, ‘추진 과정에서 남남 갈등 등 국론분열이 예상되기 때문’은 16.3%로 나타났다. 14.6%는 ‘그 돈으로 남한에 먼저 철도를 건설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응답했다.

 

▲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 남북고속철도 추진 특별위원회 위원장)    ©철도경제

 

양기대 의원은 “남북고속철도가 건설되면 동북아 평화와 공동번영은 물론 관련 사업에 큰 파급효과로 일자리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이번 여론조사를 토대로 남북관계 개선 이전이라도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남북 관련 사안들은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여론조사는 지난해 12월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5명 대상으로 유선, 자동응답 등을 통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트이다.

  

앞서 양 의원은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일부에서 ‘경의선 남북고속철도 건설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1년 간 용역을 수행하며 남북 고속철도 건설 사업의 수요, 재정, 추진방향 등 다양한 연구가 진행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남북고속철도, 양기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