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Pick] 철도신호협회, 긴급이사회서 현 협회장 ‘직무정지’ 및 ‘해임’ 의결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선거일 기준 및 선거권자격 규정
70세 이상 회비미납자와 선거공고일 이후 회비납부자도 ‘선거권’ 없음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17:04]

[Pick] 철도신호협회, 긴급이사회서 현 협회장 ‘직무정지’ 및 ‘해임’ 의결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선거일 기준 및 선거권자격 규정
70세 이상 회비미납자와 선거공고일 이후 회비납부자도 ‘선거권’ 없음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05/04 [17:04]

▲ 한국철도신호기술협회가 지난달 29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현 박재영 회장과 상근부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및 해임안건을 의결했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박재민 기자] 부정선거 의혹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한국철도신호기술협회가 지난 4월 29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현 박재영 회장과 상근부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및 해임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긴급이사회 소집은 협회이사 13인의 발의로 열렸으며, 현 박재영 회장은 거부권을 행사해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회는 집행부 포함 20명으로 ‘이사회는 7명이상이 요청하면 소집해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긴급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진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이사회가 협회 최종 의결기구로서 사태 수습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입장이다.

 

이날 열린 긴급이사회 안건은 논란이 되었던 70세 이상 고령회원 특별 회비면제 조항과 선거인 명부기준에 대해 ▲대의원 자격은 당 해년도 회비완납자로 선거공고일 이전 ▲70세 이상 고령회원 포함 2년 이상 회비미납자는 회원자격 정지 및 투표권 없음으로 규정했다.

 

또한 이사회는 긴급동의 안건으로 협회 집행부가 특별한 이유 없이 이사회 소집요청을 2차례나 거부한 행위 및 이번 부정선거 논란 등의 책임 소재에 대해 현 박재영 회장과 최준영 상근 부회장의 ‘직무정지’ 및 ‘해임’ 안건을 상정,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협회 회원을 대표하는 의결기구에서 현 협회장과 부회장을 해임 조치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지난 2월 말 3년 임기를 마친 상황에서 현 회장과 부회장은 협회규정에 따라 후임회장 선출시 까지 직무를 유지해 왔다.

 

이사회는 협회 집행부 해임을 결정함과 동시에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비대위원장에 이종록 서우건설산업 회장을 선출했다. 비대위는 협회 기능 정상화를 위한 임시 집행부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사회에 참여한 관계자는 “선거 과정에 불거진 부정선거 논란에 대한 도덕적인 책임을 져야할 당사자가 이사들이 요구한 이사회 요청도 거부하고 법적으로 문제없다”는 입장만 피력하고 있다며 “관행이니 뭐니 말보다는 입증할 근거자료를 제시하라”고 일축했다.

 

이사회는 이번 해임 통보문서와 회의록을 첨부해 지난 4월 30일 철도신호기술협회 박재영 회장에게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남은 공은 현 박재영 회장에게 넘어갔다. 박 회장이 이사회 결정을 수용할지 아니면 법적 대응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철도신호기술협회는 차기 회장선거 과정에 불거진 대의원 부정선거 의혹들이 꼬리를 물면서 경찰에 고발된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