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동탄 트램 기본계획 승인…사업 '물꼬'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 34.2km 건설
오는 2027년 개통 목표, 본격적인 사업추진 기반 마련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9/01 [09:00]

동탄 트램 기본계획 승인…사업 '물꼬'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 34.2km 건설
오는 2027년 개통 목표, 본격적인 사업추진 기반 마련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09/01 [09:00]

▲ 동탄 도시철도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김명기 기자] 경기도 내 최초의 노면전차(트램) 사업인 동탄 도시철도에 순풍이 불기 시작했다.

 

경기도는 1일 동탄 도시철도 사업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기본계획 승인을 지난달 31일에 받았다고 밝혔다. 기본계획은 노선을 기획하는 단계로 기술적 검토 및 운영계획 등을 담은 청사진을 그린다.

 

동탄 도시철도는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총 977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수원 망포역-동탄역-오산역과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에 걸쳐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총 연장 34.2km, 정거장 36개소, 차량기지 1개소가 건설되며 동탄2신도시 대부분 지역에서 보행으로 트램 이용이 충분히 가능하도록 계획됐다.

 

또한 수인분당선(망포역), 1호선(오산역, 병점역), GTX-AㆍSRT(동탄역) 등 주요 철도망의 환승역과 연계돼 동탄 신도시 주민은 환승을 통해 서울 삼성역까지 평균 35분대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도는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지역주민 및 관계기관 의견을 수렴하고,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회를 운영하는 한편, 코로나19의  제한된 여건 속에서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많은 지역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는데 주력했다.

 

▲ 동탄 도시철도 사업 계획도 (자료=경기도 제공) © 철도경제

특히 당초 구상에는 없었던 수원 망포역~화성 반월동 1.8km 구간 연장을 기본계획에 반영하고, 사업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상위계획인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을 동시에 추진함으로써 행정절차 이행 기간을 단축했다.

 

동탄 트램은 무가선 방식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1편성 5모듈로 246명이  탑승 가능하고 총 39편성 8분 간격(첨두시)으로 운행하는 것으로 계획됐으며 예상 일평균 승객량은 일일 13만 명 이상으로 관측됐다.

 

다만 배터리 방식, 수소 연료전지 방식 등 구체적인 차량시스템 선정은 향후 기술개발 동향, 주민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설계단계에서 결정된다.

 

설계와 건설 및 운영은 화성시가 주관하고 오산시, 수원시가 공조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오는 2023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경기도 이계삼 철도항만물류국장은 “경기도에서는 트램사업의 성패는 주민들이 얼마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보고, 화성시, 오산시, 수원시와 협력하여 SRT, GTX, 분당선, 1호선 등과 체계적으로 연계하는 기본계획을 완성했다”며 “앞으로 설계와 건설은 화성시에서 오산시, 수원시와 협력하여 추진할 예정으로, 정성어린 주민의견 수렴을 통해 세계적인 명품 트램이 탄생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