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ReN사진관] 철도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 현장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08:30]

[ReN사진관] 철도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 현장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11/15 [08:30]

▲ 한국철도학회가 2021년 추계학술대회를 제주도에서 개최했다. 사진은 기조연설 및 시상식을 마치고 내빈들이 모여 찍은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철도경제

 

▲ 이날 철도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는 올해 10대 철도기술 시상식도 같이 진행했다.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철도경제

 

▲ 이번 철도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는 한국교통대 김재문 교수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철도방향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 철도경제

 

▲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현장등록을 하려는 참가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 철도경제

 

▲ 전시부스에는 다양한 신기술들을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 철도경제

 

▲ 추계학술대회에는 다양한 포스터 섹션들이 마련돼 있어 철도학술인들이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됐다. © 철도경제

 

▲ 또한 추계학술대회에서는 다양한 특별섹션이 마련돼있어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은 학술대회 2일차 특별세션 중 국토과학기술진흥원의 연구개발협의체 하반기 정기회의 진행 모습.  © 철도경제

 

▲ 무인 자율주행KIT에 대한 설명이 진행 중인 세션 전경. © 철도경제

 

▲ 철도학회 '2021년 정기총회'에서는 내년도 수석부회장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구정서 교수를 인준했다. 사진 좌측부터 내년도 철도학회 학회장을 맡게 되는 한국교통연구원 최진석 연구원, 학회 수석부회장직을 수행하는 구정서 교수, 본지 백용태 대표.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박재민 기자] 철도 학술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2021 한국철도학회(이하 철도학회, 회장 창상훈) 추계학술대회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제주도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추계학술대회는 우수한 논문발표와 다양한 주제의 특별섹션이 마련됐으며 신기술 및 신제품이 전시, 기조강연 및 시상식과 같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철도학회 창상훈 회장은 "회원 여러분과 함께하는 한마당 잔치이자 우리 철도의 현재를 살펴볼 수 있었다"며 "또한 미래를 전망하는 기회와 더불어 최신 기술 정보를 공휴하고 협락하는 소중한 장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