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옥정포천선 기본계획 수립 후 내년 상반기 설계 착수

√ 사업계획 변경 위한 KDI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진행 중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09:52]

경기도, 옥정포천선 기본계획 수립 후 내년 상반기 설계 착수

√ 사업계획 변경 위한 KDI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진행 중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11/18 [09:52]

▲ 경기도청사 (사진=경기도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박재민 기자] 경기도가 지난 2월에 단선에서 복선으로 바뀐 옥정포천선 광역철도 사업의 기본계획 공청회를 개최한 가운데, 한국개발연구원(KDI)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가 마치면 내년부터 설계단계에 들어갈 전망이다.

 

경기도는 '옥정~포천 광역철도사업'(이하 옥정포천선)이 최근 사업계획 변경에 따른 총사업비 조정 협의를 위해 KDI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지난 17일 밝혔다.

 

옥정포천선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종점부인 양주 고읍지구에서 포천시 군내면을 연결하는 총 연장 17.2km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1월, 정부는 이 사업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대상으로 선정해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이후 지난해 4월부터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했다.

 

이어 올해 2월 최적 기본계획안에 대한 주민공청회 및 설명회를 거쳤으며, 현재 이를 반영하기 위한 사업계획 변경 및 사업비 증액에 대해 기획재정부와 총 사업비 협의를 진행 중이다.

 

▲ 옥정포천선 광역철도 사업 계획도 (자료=경기도 제공)     © 철도경제

경기도와 정부가 총 사업비에 대한 협의에 들어간 이유는 당초 이 사업이 단선선로에 8량 전동차가 7호선 전 구간을 직결 운행할 예정이었으나 지역 요구에 따라 단선이 복선으로 바뀌고 4량 전동차가 옥정과 포천 사이만 오가는 셔틀운행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포천시 농경지 교량 통과 구간을 43번 국도 하부 지하로 변경하는 등 정부가 제시한 1km당 건설단가보다 실 단가가 소폭 상승해 사업비 증액이 필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총사업비 협의가 완료 되는대로 기본계획 승인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내년 상반기 중 설계를 착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옥정포천선의 공사발주 계획도 내년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 철도건설과 관계자는 철도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기본계획이 승인되면 입찰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옥정포천선의 공구 수와 발주방식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경기북부 도민들의 숙원사업인 만큼, 안전하고 이용이 편리한 철도건설을 위해 사업계획 변경 및 사업비 확보에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기본계획 승인 후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는 입찰 및 공사방식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