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철도노조 쟁위행위 투표 가결…파업 가시화

√ SRT 전라선 운행 놓고 노사정 갈등 심화…찬성률 67.21%

박재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09:51]

철도노조 쟁위행위 투표 가결…파업 가시화

√ SRT 전라선 운행 놓고 노사정 갈등 심화…찬성률 67.21%

박재민 기자 | 입력 : 2021/11/19 [09:51]

▲ 최인호 철도노조 위원장은 수서행KTX 운행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박재민 기자] 정부의 전라선 SRT 운행 결정에 반발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년만에 쟁위행위에 나서면서 노사정간 갈등이 첨예화될 전망이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노조)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150여 개 지부 노조원들 대상으로 쟁위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가운데, 찬성률 67.21%로 가결돼 오는 25일부터 준법투쟁과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투표 참여률은 89.4%에 달한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이유는 국토교통부의 전라선 SRT 운행계획과 사측의 소극적인 임금ㆍ단체협상에 반발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는 19일 '휴일근무 배척'을 시작으로 25일 국토부가 전라선 SRT 투입을 강행한다면 파업과 준법투쟁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인력 부족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비번, 휴일근무에 시달려 왔다"며 "오는 25일까지 국토부가 SRT 투입계획을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 노조의 입장도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정부의 전라선 SRT 운행계획이 '철도쪼개기'의 일환이고 분할체제가 더욱 공고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철도노조 박인호 위원장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토교통부가 SRT와 KTX 분할체제를 경쟁관계이고 서비스 질이 높아졌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 같은 정부의 주장은 큰 비용이 들어가는 철도사업 특성상 선로길이가 작은 국내 환경에는 경쟁이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SRT 전체 열차의 대다수가 코레일에 리스하고 있고 유지보수나 사고수습도 코레일이 맡고 있다"며 "이렇듯 SRT는 코레일에 '기생'하는 체제에 불과하기 때문에 국토부가 이것을 경쟁이라고 호도하는 점은 문제다"고 목소리 높였다.

 

반면 정부는 SRT 전라선 운행과 철도통합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지난달 12일 철도 국정감사를 통해 "SRT 전라선 투입은 철도통합과 관계없다"고 해명하면서 "현재 철도산업 개편 관련 용역이 11월에 마칠 예정이며 연내에 4차 철도산업기본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