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인천교통공사 올해 탑콘에 강성룡 기관사 선발

√ 2016년 입사 후 남 다른 책임감에 한치 오차 없이 직무 수행

김명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8:05]

인천교통공사 올해 탑콘에 강성룡 기관사 선발

√ 2016년 입사 후 남 다른 책임감에 한치 오차 없이 직무 수행

김명기 기자 | 입력 : 2021/11/29 [18:05]

▲ 인천교통공사 올해 탑콘으로 선정된 강성룡 기관사 (사진=인천교통공사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김명기 기자] 인천교통공사(이하 공사)는 2021년도 최우수기관사인 '탑콘(Top-Con. Top master Controller)'에 강성룡 기관사를 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최우수기관사는 전체 기관사 143명을 대상으로 연간 교육훈련 성적이 우수한 기관사 8명을 선정해 수동운전 기량과 차량고장 등 돌발상황에 대한 대응 역량을 평가하고 안전운행을 주제로 한 연구발표 내용을 심사해 선발한다.

 

올해 선발된 강성룡 기관사는 지난 2000년에 육군 장교로 임관해 14년 간의 복무를 마친 뒤 2016년 공사에 입사 후 군 생활 때부터 몸에 밴 책임감으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기관사 직무를 수행해 왔다.

 

또한, 강 기관사는 열차운행 중 다양한 유형의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선후배의 경험과 조언을 모아 상황별 시나리오를 작성해 반복 연습하는 등 남다른 노력으로 탑콘에 선발되는 영광을 차지하게 되었다.

 

강 기관사는 "마흔의 나이에 새로운 길을 가기로 한 결정에 믿고 응원해준 사랑하는 가족과 기쁨을 함께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요즘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지하철을 이용하시는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행복한 시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발대회 평가위원장을 맡은 김경완 승무팀장은 "앞으로도 공정한 평가와 선의의 경쟁으로 기관사의 운전 기량을 향상시켜 더욱 안전한 인천도시철도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