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시민발언대] 7호선 인천ㆍ부천 구간 이관받은 인천교통公 "시민들은 아직 궁금하다"

김태현 학생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09:20]

[시민발언대] 7호선 인천ㆍ부천 구간 이관받은 인천교통公 "시민들은 아직 궁금하다"

김태현 학생기자 | 입력 : 2021/12/30 [09:20]

▲ 29일 7호선 부평구청역에서 열린 '도시철도 7호선 인천ㆍ부천 연장선 운영 이관 기념식' 행사 사진.  © 김태현 학생기자

 

[철도경제신문=김태현 학생기자] 지난 29일 수도권 도시철도 7호선 인천ㆍ부천구간의 운영을 이관하는 행사가 열렸다. 기존 운영사는 수도권 전철 1~9호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이며, 이번 이관식에서 이관받은 운영사는 현재 인천도시철도 1ㆍ2호선 등을 운영하고 있는 인천교통공사다. 

 

이에 따라 추후 개통 예정인 청라 연장 대해서도 인천교통공사가 운영과 열차승무를 관리하게 됐는데, 금일 이관식을 보면서 몇 가지 생각과 의문점이 생겼다. 

 

이번 이관은 서울교통공사의 부담을 줄이고자 서울ㆍ부천ㆍ인천 등 지자체 간 협의 하에 온수역 이남 구간의 운영과 승무를 인천교통공사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변경됐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차량ㆍ관제 등 실질적인 운영ㆍ관리는 여전히 서울교통공사에서 하는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과 함께, 무엇보다 운행 중 사고 발생 등 이례상황에서 빠른 대처가 가능할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현재 인천교통공사는 7호선에 대한 관제권을 이관받지 못한 이유로 자체적인 7호선 관제센터가 없다.

 

만약 인천교통공사가 관제권을 이관받아 인천교통공사 소속의 7호선 관제센터와 열차가 있게 되면, 서울교통공사와 인천교통공사 간 관제 업무가 분산돼 여유로울 수 있다. 

 

무엇보다 7호선 차량이 운행 중 차량 고장으로 인해 멈춰섰을 때 구간별 운영사 관제센터에 보고를 취한 후 구간별 비상대기 열차 및 운행중인 열차가 해당 고장열차를 끌어내는 구원운전 등 이례상황에서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다.

 

반면 현재와 같이 7호선 관제센터가 서울교통공사 단일이고 인천교통공사의 7호선 소속 차량이 없는 상태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관제에 7호선을 포함한 1~9호선 내 모든 관할구간에 대한 보고가 들어가기 때문에 관제업무가 더욱 가중될 수 있다.

 

자체적인 차량기지도 마련돼 있지 않아 서울교통공사에 위탁한다. 차량도 2편성 정도만 보유하고 있는 실정이다.

 

온수역 이남 구간에 대한 운영권을 이관받더라도, 관제권을 받지 못한 탓에 서울교통공사의 관제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차량의 경우도 서울교통공사의 7호선 전동차를 공유해 승무한다. 추후 차량기지도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천왕ㆍ도봉차량기지에 4000억을 투입해 관련 시설을 증설한 후 위탁할 예정이다. 

 

설령 2027년경 청라선 연장과 함께 차량기지가 만들어지더라도, 5년이 넘는 기간동안 대부분의 차량과 차량기지는 서울교통공사에 위탁해 운영하는 셈이다. 구간이 더욱 길어지는 만큼 운행이 종료된 열차의 회송 및 승무원의 출ㆍ퇴근 등도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인천교통공사가 서울교통공사에 차량 유지ㆍ보수 관련 업무를 위탁한다지만, 이로 인해 서울교통공사가 7호선 서울 시계 외 구간에 대한 운영권을 관할 지자체에 넘겨 적자를 줄이고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겠다는 본래의 취지를 달성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또한 도시철도 및 수도권 전철은 운영사 별 관할 구간이 정해져 있는 경우 각각의 운영사의 철도차량이 구비되어 있으며 승무교대와 같은 관리체계 또한 운영사 또는 구간에 맞게 설정돼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국 최초로 기존 운영 중인 도시철도 노선을 기관-기관 간 이관했다는 점은 분명 의미가 크다. 하지만 더욱 서울교통공사의 적자폭 감소, 승객들의 안전 보장, 안정적인 열차운행 및 운영 등을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양 기관 간 인천ㆍ부천 구간 운영을 위한 차량기지 신설 및 관제권 이관, 자체 차량 추가 보유 등을 긴밀한 협의를 해나갈 필요가 있다.

 

※ 본 기사는 시민기자의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민기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