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년사] 전영봉 철도운전기술협회장 "철도운행안전관리 최고전문가 양성"

철도경제신문 | 기사입력 2022/01/03 [08:30]

[신년사] 전영봉 철도운전기술협회장 "철도운행안전관리 최고전문가 양성"

철도경제신문 | 입력 : 2022/01/03 [08:30]

▲ 전영봉 한국철도운전기술협회 회장 © 철도경제

[철도경제신문=장병극 기자] 철도운전기술협회(이하 협회)가 철도 운행 안전관리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에서, 전문인력양성에 주력한다.

 

전영봉 회장은 신년사에서 "2022년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원년으로 산업 현장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강화의 대전환 시기이며, 또한 철도안전전문인력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3년 주기 정기교육을 본격 시행한다"고 말했다.

 

전 회장은 "협회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 방역에 철저히 대응하며 철도안전전문가 양성 교육을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철도운행안전관리자 역량이 철도 운행선 안전관리의 초석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철도안전전문가'로 인정받는 전문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신년사 전문

 

임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호랑이의 기백으로 우리 앞길의 어려움을 거침없이 극복하는 회복의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 협회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 방역에 철저히 대응하면서 철도안전전문가 양성 교육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습니다.

 

어려운 상환에서도 직업훈련 업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철도운영기관, 시공 관계사와 교육생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 말씀을 드립니다.

 

2022년 새해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원년으로 모든 산업 현장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강화의 대전환 시기이며, 또한 철도안전 전문인력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3년 주기 정기교육을 본격적으로 시행합니다.

 

철도산업 현장에서 안전의 확보는 최대의 가치이자 사명이며, 특히 철도 운행선 안전관리에서 철도운행안전관리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한국철도운전기술협회는 철도운행안전관리자 역량이 철도 운행선 안전관리의 초석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안전정책 이해와 기술 역량 함양에 중점을 두고 ‘철도안전전문가’로 인정받는 전문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임인년 새해에는 일상회복을 희망하며,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시길 다시 한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